메카 솔트

현지 소식

파키스탄, 민간기업의 코로나 백신 수입 허용…가격 상한 유예

작성자
meccasalt
작성일
2021-02-15 16:33
조회
1570
시노팜·아스트라제네카·스푸트니크 V·칸시노 긴급사용 승인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파키스탄 정부가 민간기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1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민간의 코로나19 백신 수입을 허용하고, 6개월 동안 가격 상한제 적용을 유예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파이살 술탄 보건 분야 특별 보좌관은 "민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수입하고, 적정 가격을 설정할 수 있도록 원칙을 승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구 2억2천만 명의 파키스탄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기로 했지만, 백신 물량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술탄 보좌관은 "정부가 국민에게 무료로 접종을 하겠지만, 민간거래를 통해 돈을 내고 맞길 원하는 소수자에게 선택권을 주려는 것"이라며 "시장 경쟁을 통해 자동으로 (백신의) 가격이 정해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코로나19 백신의 민간거래 허용 요구가 크지만 전 세계적으로 확보 물량이 부족하고, "부자들의 특권"이라는 비판적 시각 때문에 민간거래를 쉽게 허용하지 못하고 있다.


파키스탄 보건의료인에 접종하는 中시노팜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파키스탄 당국은 이달 1일 중국이 무상 지원한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50만 회분이 도착하자 곧바로 보건 의료진부터 접종 중이다.

파키스탄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구매·배분 프로젝트 '코백스'를 통해 1천700만 회분을 지원받을 계획이고,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로부터도 수천만 회 분 도입을 추진 중이다.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Ad5-nCoV

파키스탄 보건 당국은 이날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칸시노사는 파키스탄 등 여러 나라에서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파키스탄은 앞서 중국 시노팜,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6만여명, 누적 사망자는 1만2천여명이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2199302
error: Content is protected !!